인기검색어 : 영화, P2P, 무료쇼핑몰분양, 싸게파는곳, 배너교환

 

쇼핑 | 영화 | 창업

Home

홈페이지제작

쇼핑몰제작

해피타임

창업정보

영화/만화

시험고시정보

조선왕조500년

무료정보

   문화 탐방   

 세시 이야기

 절기 이야기

 간지 이야기

 고사 이야기

 연산군 왕릉

제1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제25대

제26대

제27대

태조

정종

태종

세종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성종

연산군

중종

인종

명종

선조

광해군

인조

효종

현종

숙종

경종

영조

정조

순조

헌종

철종

고종

순종


성종 - 폐비윤씨

제 10대 연산군

장남 : 연산군(1476-1506)

재위기간 : 1494.12-1506.9

부인 : 2명 / 자녀 : 4남 2녀

1부인

폐비 신씨

2남1녀

2부인

?

2남1녀

폐세자

창녕대군

 ? 공주

양평군

돈수

? 옹주

  money.gif 주요 정치사

          1. 왕위에 오른 페비의 아들 융, 연산군의 등극과 광적인 폭정

          2. 양대 사화를 통한 연산군의 권력 독점 : '무오사화', '갑자사화'

          3. [연산군일기] 편찬

  money.gif 역사 개요

▣ 연산군 (燕山君)

  휘 융(提). 성종의 맏아들.  어머니는 우의정 윤호(尹壕)의 딸로 정현왕후(貞顯王后)이다. 즉위 3년 동안은 별탈 없이 보냈으나, 1498년 훈구파(勳舊派) 이극돈(李克墩) ·유자광(柳子光) 등의 계략에 빠져, 사초(史草)를 문제삼아 김종직(金宗直) 등 많은 신진 사류(士類)를 죽이는 최초의 사화인 무오사화(戊午士禍)를 일으키게 하였다. 《성종실록》 편찬 때 그 사초 중 김종직(金宗直)의 [조의제문(弔義帝文)]이 발견됨으로써, 이에 관련되었던 사림학자들이 많이 참화를 당하였던 사건이다.

   1504년에는 생모인 폐비윤씨가 성종의 후궁인 정씨(鄭氏) ·엄씨(嚴氏)의 모함으로 내쫓겨 사사(賜死)되었다고 해서 자기 손으로 두 후궁을 죽여 산야에 버리는 포악한 성정을 드러내기 시작하였다. 또한 조모 인수대비(仁粹大妃)를 구타하여 죽게 하고, 윤씨의 폐비에 찬성하였다 하여 윤필상(尹弼商) ·김굉필(金宏弼) 등 수십 명을 살해하고, 이미 죽은 한명회(韓明澮) 등을 부관참시(剖棺斬屍)하였다[甲子士禍]. 또 그의 난행을 비방한 투서가 언문으로 쓰여지자, 한글 교습을 중단시키고 언문구결(諺文口訣)을 모조리 거두어 불태웠다.

  한편, 각도에 채홍사(採紅使) ·채청사(採靑使) 등을 파견해서 미녀와 양마(良馬)를 구해오게 하고, 성균관의 학생들을 몰아내고 그곳을 놀이터로 삼는 등 황음(荒淫)에 빠졌다. 경연(經筵)을 없애 학문을 마다하였고, 사간원(司諫院)을 폐지해서 언로(言路)를 막는 등 그 비정(秕政)은 극에 달하였다. 급기야 1506(중종 1) 성희안(成希顔), 박원종(朴元宗), 유순정(柳順汀) 등의 중종반정에 의해 폐왕이 되어 교동(喬桐:江華)으로 쫓겨나고, 연산군으로 강봉(降封)되어 그해에 병으로 죽었다. 그의 치세는 개국 100년의 조선조에 한 시대의 획을 긋게 하여, 이후 50년은 사화(士禍)라는 유혈극이 잇따라 일어나 그것은 선조 이후 다시 붕당(朋黨) 및 붕당정치로 확대 악화되고, 한편으로는 임진 ·병자 등 국난으로 국운은 쇠퇴의 길을 밟게 되었다.

  그렇지만 왜인과 야인의 입구(入寇)를 의식한 끝에 비융사(備戎司)를 두어 병기를 만들게 하였다든가, 또는 변경지방에로의 사민(徙民)의 독려, 기타 《국조보감 國朝寶鑑》, 《여지승람 輿地勝覽》 등의 수정 등 치적이 있다.

  묘는 양주군 해등촌(海等村- 지금의 서울특별시 도봉구 방학동)에 있는데, [연산군지묘]라는 석물 이외는 아무런 장식이 없다.

Data : mtcha...........

 

 

 

 

 

     Home | 회사소개| 광고제휴| 홈페이지등록| 고객센터|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