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영화, P2P, 무료쇼핑몰분양, 싸게파는곳, 배너교환

 

쇼핑 | 영화 | 창업

Home

홈페이지제작

쇼핑몰제작

해피타임

창업정보

영화/만화

시험고시정보

조선왕조500년

무료정보

   문화 탐방   

 세시 이야기

 절기 이야기

 간지 이야기

 고사 이야기

 현종 왕릉

제1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제25대

제26대

제27대

태조

정종

태종

세종

문종

단종

세조

예종

성종

연산군

중종

인종

명종

선조

광해군

인조

효종

현종

숙종

경종

영조

정조

순조

헌종

철종

고종

순종


효종 - 인성왕후

제 18대 현종

장남 : 현종(1641-1674)

재위기간 : 1659.5-1674.8(15년 3개월)

부인 : 1명 / 자녀 : 1남 3녀

1부인

명성왕후 김씨

1남3녀

제19대 숙종

명선공주

명혜공주

명안공주

  money.gif 주요 정치사

           1. 현종시대의 평화와 남인과 서인의 예론 정쟁

           2. 예송 논쟁의 전개

           3. [현종실록] 편찬

  money.gif 역사 개요

▣ 현종 (顯宗)

  자 경직(景直). 휘(諱) 연(偵). 효종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우의정 장유(張維)의 딸 인선왕후(仁宣王后)이고 비는 돈령부영사 김우명(金佑明)의 딸 명성왕후(明聖王后)이다. 병자호란 후 아버지 봉림대군(鳳林大君:孝宗)이 볼모로 가 있던 선양[瀋陽]에서 출생하였다. 1644년(인조22) 귀국하여 1649년 왕세손(王世孫)에 책봉되고, 그해 효종이 즉위하자 왕세자가 되었다.

  1659년(효종10) 즉위 뒤 효종의 상례(喪禮)로 인조의 계비(繼妃)인 자의대비(慈懿大妃)의 복상문제(服喪問題)가 일어나자, 남인이 주장하는 3년설을 물리치고 서인의 기년설(朞年說:1년설)을 채택함으로써 서인이 집권하게 하였다. 즉 당시 일반사회에서는 주자의 《가례 家禮》에의한 사례(四禮)의 준칙이 지켜지고 있었지만, 왕가에서는 성종 때 제정된 《오례의 五禮儀》에 준칙되어 있었다.그런데 《오례의》에는 효종과 자의대비의 관계와 같은 사례가 없었다. 효종이 인조의 맏아들로서 왕위에 있었다면 별문제가 없었지만 인조의 둘째 아들로서 책립되었을 뿐더러 인조의 맏아들인 소현세자(昭顯世子)의 상에 자의대비가 맏아들의 예로 3년상의 상복을 이미 입〔服〕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다시 효종의 상을 당하여 어떠한 상복을 입어야 하는가가 문제되었던 것이다. 여기에서 서인측에서는 송시열(宋時烈)과 송준길(宋浚吉)이 주동이 되어 효종이 둘째 아들인만큼 기년복(朞年服)을 주장하였고, 남인측의 윤휴(尹#휴17)와 허목(許穆) 등은 효종이 아무리 둘째 아들이라고 하여도 승통하였으므로 삼년상이 옳다고 주장하게 되었다 그러나 남인인 허적(許積)을 영의정에 유임시킴으로써 남인 재기의 바탕이 마련되던 중, 1674년(현종15) 어머니 인선왕후가 죽자 다시 자의대비의 복상문제가 일어나, 이번에는 남인의 기년제를 채택하여 대공설(大功說:9개월설)을 주장한 서인은 실각하고 남인 정권이 수립되었다. 이에 서인이 온갖 방법으로 재기를 꾀함으로써, 그의 재위 중에 남인과 서인의 당쟁이 계속되어 국력이 쇠퇴해졌으며, 게다가 질병과 기근이 계속되었다.

  한편 1666년에는 앞서 1653년에 제주도에 표류해 온 하멜(Hamel, H.) 등 8명이 전라도 좌수영을 탈출하여 억류생활 14년간의 이야기인《화란선제주도난파기 和蘭船濟州島難破記―하멜표류기(漂流記)》와 그 부록인 [조선국기 朝鮮國記]를 저술하는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그리고 함경도 산악지대에 장진별장(長津別將)을 두어 개척을 시도, 1660년(현종1) 두만강 일대에 출몰하는 여진족을 북쪽으로 몰아내고 북변의 여러 관청을 승격시켰으며, 1662년 호남의 산군(山郡)에도 대동법(大同法)을 실시, 다음해 경기도에 양전(量田)을 실시하였다. 1668년 김좌명(金佐明)에게 명하여 동철활자(銅鐵活字) 10만여 자를 주조시켰고, 다음해 송시열(宋時烈)의 건의로 동성통혼(同姓通婚)을 금하고, 병비(兵備)에 유의하여 어영병제(御營兵制)에 의한 훈련별대(訓鍊別隊)를 창설하였다. 그리고 혼천의(渾天儀)를 만들어 천문관측과 역법(曆法)의 연구에 이바지하였다. 또, 지방관의 상피법(相避法)을 제정하기도 하였다. 능은 경기도 구리시의 동구릉(東九陵)이다.

 

 

 

 

 

     Home | 회사소개| 광고제휴| 홈페이지등록| 고객센터| 개인정보보호정책| 이메일수집거부